•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피해 큰 곳,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정세균 총리 “집중호우 피해 큰 곳,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기사승인 2020. 08. 04.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정세균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인명피해가 더 이상 생기지 않도록 하는 데 역점을 두고 비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대처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이같이 주문했다.

특히 정 총리는 “비가 그치는 대로 조속한 피해복구에 나서 국민 불편을 덜어야 한다”며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해서는 중대본을 중심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신속한 지원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 정 총리는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오늘 주택공급 확대방안이 발표되고 종합부동산세법 등 부동산 관련 법률 개정안이 상정된다”며 “지난주 시행된 주택임대차보호법에 이어 공급 확대와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라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큰 틀이 완성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명확하고 일관된 메시지로 시장 신뢰를 회복하고, 세심한 집행으로 빈틈을 메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주택시장을 안정시킬 수 있도록 정부의 모든 역량을 총집결해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5일 개정된 데이터3법이 시행되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국무총리 소속 중앙행정기관으로 격상돼 출범하는 데 대해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뉴딜이 우리 경제의 미래를 여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제 정비와 양질의 공공데이터 개방 등에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