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디에이테크놀로지, 2차전지 설비 장폭 셀 스태킹 개발 완료

디에이테크놀로지, 2차전지 설비 장폭 셀 스태킹 개발 완료

기사승인 2020. 08. 05.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에이테크놀로지 로고
2차전지 설비업체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장폭 셀 스태킹 설비 개발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장폭 셀 스태킹의 최고 속도는 시트당 0.5초다. 스택 하나 쌓는 시간이 0.5초가 걸린다는 의미다.

이번에 개발된 장폭 셀 스태킹엔 신규 적층방식을 활용해 셀 무너짐 현상을 완화해 주는 등 신규 기술 세 가지가 적용됐다.

회사는 기술연구 개발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있다. 지난달엔 2차전지의 와인딩 방식 셀 스택 제조 장치 및 방법에 관한 특허를 취득한 데 이어 고속 레이저 노칭 장비 개발에도 성공했다.

디에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이번 장폭 셀 스태킹 설비 개발에 성공하면서 2차전지 시장에서 당사의 입지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 하반기에도 국내외 배터리 증설 이슈가 있는 만큼 기술경쟁력을 통해 수주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