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북한, 통보없는 댐 방류로 안전 위험…속 좁은 행동 유감”

김태년 “북한, 통보없는 댐 방류로 안전 위험…속 좁은 행동 유감”

기사승인 2020. 08. 06.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806101619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북한의 통보 없는 댐 방류로 긴급 대피령이 내려지는 등 생명과 안전이 위험에 처하는 상황이 발생됐다”며 “북한의 남북 합의위반과 속 좁은 행동에 매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북한의 황강댐 방류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2009년 임진강 수해방지 남북회담에서 북한은 황강댐 방류시 사전 통보를 하기로 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댐 방류는 북한의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 통보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부는 이번 행동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와 남북 협력을 요청해달라”면서 “통일부는 우선 남북 연락선의 복구가 이뤄져 기본적인 소통이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폭우 피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집중 호우로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뤄지도록 요청한다”며 “재난지원금과 각종 세금감면 등 폭우 피해 주민이 체감하도록 피해 복구에 대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