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금융당국만 쳐다보는 생보 ‘빅3’

[취재뒷담화]금융당국만 쳐다보는 생보 ‘빅3’

기사승인 2020. 08. 0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생명보험업계 ‘빅3’인 삼성·한화·교보생명이 금융당국의 입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NH투자증권이 발행하고 삼성생명이 판매한 500여억원 규모의 파생결합신탁(DLT) 상품이 최근 환매가 연기됐는데요. 지난해 하반기부터 은행권이 사모펀드 사태로 몸살을 앓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금융당국은 예의주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상품은 금을 판매하는 인도네시아 마그나 캐피탈 리소시스에 대출을 해줬다가 코로나19 여파로 이 회사가 상환하지 못하면서 사고가 난 것입니다. 문제가 생긴 환매 연기 규모 600여억원 가운데 삼성생명이 판매한 금액은 500여억원가량으로 가장 많은데요. 금융당국은 삼성생명이 판매사인 만큼 불완전 판매가 이뤄졌는지, 내부통제 시스템이 잘 구비됐는지 여부를 먼저 점검한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의 중심에 선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불완전 판매로 이같은 사태가 일어났다고 보고 중징계를 내린 바 있죠.

한화생명의 경우 조만간 종합검사 결과에 대한 제재 수위가 결정됩니다. 한화생명이 그룹에서 추진한 한화갤러리아 면세점을 본사 사옥인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입점시키는 과정에서 부당지원을 했는지 여부가 주요 쟁점인데요. 금감원은 한화생명에 중징계 수준의 기관경고를 내리는 것을 검토중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보생명은 종합검사를 위한 사전 자료 제출이 끝난 상태인데요. 금감원은 이르면 9월부터 현장조사에 나설 계획이죠. 교보생명의 최대주주인 신창재 회장과 재무적 투자자(FI) 간 지분계약을 둘러싼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지배구조를 들여다 볼 예정으로 전해집니다. 여기에다 최근 자회사들의 실적이 부진하면서 수천억대 자금을 투입한 바 있어 교보생명의 자금 부담이 있는지, 소비자들에게 이 부담이 전가되는지 여부 등도 관전 포인트로 꼽힙니다.

금감원의 기관 제재는 경징계인 주의와 중징계인 기관경고, 업무정지, 인허가 취소 등 4단계로 나뉩니다. 만약 중징계가 확정되면 1년 동안 금융당국의 인허가가 필요한 신사업 진출은 가로 막히게 되죠. 저금리·저성장·고령화에다가 장기화된 코로나19 사태로 생보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은 우호적이지 않는데요. 이러한 와중에 신사업 진출마저 가로막히게 된다면 생존 자체가 불투명하게 될 것입니다. 금융당국의 입만 쳐다보는 생보 빅3의 절박함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해 보이네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