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침착맨’ 이말년, 뒷광고 의혹에 “표기 누락…부주의했다” 사과(전문)

‘침착맨’ 이말년, 뒷광고 의혹에 “표기 누락…부주의했다” 사과(전문)

기사승인 2020. 08. 07. 0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침착맨 유튜브
구독자 73만여 명을 보유한 유튜버 '침착맨'이자 웹툰작가 이말년(본명 이병건)이 뒷광고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이말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요즘 뒷광고로 말이 많죠? 저는 앞광고만 했다고 인중에 힘주고 다녔지만, 저에게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제보가 많이 왔습니다"라며 "확인을 해보니 침투부에 올라온 소울아크와 열렙전사 등의 홍보 방송 영상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말년은 "일정과 생방송에서는 홍보 방송 언급을 하고 진행하였으나 지금 보니 유튜브에는 직접적인 언급이 없네요. 불찰이고 부주의했습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부주의했다는 말이 너무 식상한 변명인 줄 압니다. 하지만 이게 있는 그대로의 일이라 이렇게밖에 해명을 할 수 없다는 점. 그것이 저를 더 민망하게 만듭니다"라며 "남들 몸에 붙은 겨를 보기 이전에 제 몸에 붙은 똥부터 살펴보는 습관을 기르겠습니다. 불쾌하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기만행위로 느껴지셨을 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다음은 침착맨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침착맨입니다.

 요즘 뒷광고로 말이 많죠?
 저는 앞광고만 했다고 인중에 힘주고 다녔지만 저에게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제보가 많이 왔습니다.

 확인을 해보니 침투부에 올라온 소울아크와 열렙전사 등의 홍보방송 영상이었습니다.
 일정과 생방송에서는 홍보방송 언급을 하고 진행하였으나 지금보니  유튜부에는 직접적인 언급이 없네요.
불찰이고 부주의했습니다.

 부주의했다는 말이 너무 식상한 변명인 줄 압니다.  하지만 이게 있는 그대로의 일이라 이렇게밖에 해명을 할 수 없다는 점.
 그것이 저를 더 민망하게 만듭니다.
 남들 몸에 붙은 겨를 보기 이전에 제 몸에 붙은 똥부터 살펴보는 습관을 기르겠습니다.

 불쾌하신 분들께 죄송합니다.
 기만행위로 느껴지셨을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