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체험 갤럭시 스튜디오 운영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20’ 체험 갤럭시 스튜디오 운영

기사승인 2020. 08. 09.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갤럭시 노트20 스튜디오 (3)
‘갤럭시 노트20 스튜디오’의 소비자가 비대면으로 심화 체험이 가능한 ‘마이 갤럭시 스튜디오’를 활용해 체험 전문가와 일대일로 영상을 통해 ‘갤럭시 노트20’를 체험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8일부터 ‘갤럭시 노트20’를 다양한 프로그램과 함께 안전하게 체험할 수 있는 갤럭시 스튜디오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갤럭시 스튜디오에서는 철저한 방역 시스템은 물론, 그 동안 오프라인 공간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인 비대면 체험 플랫폼을 구현해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체험 마케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특히 이번 갤럭시 스튜디오에서는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경계를 넘나들며 고객과 쌍방향 소통을 지원하는 옴니 체험 서비스인 ‘마이 갤럭시 스튜디오’ 플랫폼이 새롭게 도입됐다.

‘마이 갤럭시 스튜디오’는 카카오톡에서 ‘마이 갤럭시 스튜디오’ 채널을 추가해 고객과 체험 전문가가 일대일로 영상을 통해 쌍방향으로 소통하며 제품의 다양한 기능을 깊이 있게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이다. 갤럭시 스튜디오뿐 아니라 다른 스마트폰 매장이나 혹은 집에서 ‘갤럭시 노트20’ 관련 동영상을 확인하는 중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20’을 내 폰처럼 사용해볼 수 있는 비대면 체험 프로그램인 ‘갤럭시 투고(To Go) 서비스’를 최대 3일로 확대 운영한다. ‘마이 갤럭시 스튜디오’ 프로그램을 함께 활용하면 ‘갤럭시 노트20’의 강력한 성능을 일상 생활에서 최대한 활용해볼 수 있다.

갤럭시 스튜디오는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와 강남 파미에스테이션, 코엑스 파르나스몰, 여의도 IFC몰, 롯데잠실에비뉴엘 왕관광장 등 총 5개 지역에서 운영된다.

갤럭시 스튜디오는 체험 프로그램뿐 아니라 철저하게 고객을 케어하는 안심 방역 체험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모든 갤럭시 스튜디오에는 출구와 입구를 분리해 방문객들의 동선이 겹치지 않게 안내하고, 체험 예약 시스템을 통해 고객간의 대면 접촉을 최소화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갤럭시 스튜디오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체험 마케팅의 패러다임을 한 차원 높인 미래형 체험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보다 많은 고객들이 ‘갤럭시 노트20’를 안심하고 마음껏 체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