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총괄 지원 ‘민간 총괄기획가’ 17명 선정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총괄 지원 ‘민간 총괄기획가’ 17명 선정

기사승인 2020. 08. 09. 1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010
제공 = 국토부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 중 하나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총괄 지원할 민간 전문가 그룹이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전문가 그룹인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각 시·도의 추천을 통해 총 17명으로 구성된 ‘총괄기획가’는 해당 지자체에서 추진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들을 총괄·관리하게 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5년 이상된 노후 국공립 어린이집, 보건소 및 의료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이다. 올해와 내년에 각각 약 34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국토부는 지자체, 공공기관 공모를 통해 총 718건의 공공건축물을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지역별로 서울(97건), 경기(94건), 강원(81건), 경북(81건), 충남(75건)의 참여가 활발하여 사업대상 전체 중 60%의 물량을 차지했다.

용도별로 어린이집 348건, 보건소 336건, 의료시설 34건이 선정되는 등 용도별로 고르게 지원을 받게 됐다.

선정된 사업대상지는 8월중 설계용역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대상지에 대해서는 8월중 설계용역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추가수요 등을 감안해 8월말까지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총괄기획가의 지도·자문으로 설계부터 시공까지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각 지역의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성공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높은 관심 등을 고려해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므로 각 기관의 적극적인 사업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