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 블루’ 극복 심리지원 대책 추진

정부, ‘코로나 블루’ 극복 심리지원 대책 추진

기사승인 2020. 08. 09.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우울감을 겪는 사람들에 대한 심리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코로나19 우울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을 논의하고 점검했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위기 등 중대한 사회적 사건 이후 자살률이 증가한 사례에 비춰볼 때 코로나19 발생 후 6개월이 지난 지금 대상·단계별로 종합적인 접근을 통해 코로나19 우울에 대한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봤다.

정부는 우선 대국민 희망메시지 전달을 위한 스롤건 선정 및 캠페인을 추진한다. 또한 국민들의 사회적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해 10월에 특별여행주간을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챗봇, 국립정신건강센터 앱(마성의 토닥토닥, 정신건강 자가검진) 등을 통해 올바른 정신건강 정보와 자가 진단을 제공해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 예방을 지원한다.

유아·청소년 등 대상으로는 ‘스마트폰 바른사용’ 교육과 전문상담을 마련한다.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건강생활수칙 보급과 ‘혼술·홈술’ 증가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 절주 관련 온라인 이벤트를 지속 추진한다.

가족상담 전화 등 심리·정서상담 및 저소득 한부모·조손가족 등 취약가족에 대한 사례관리 강화 등 지원도 강화한다.

대상별·단계별 상담 및 심리지원 체계도 운영한다. 우울·불안감을 느끼는 국민들을 위해 심리상담 핫라인을 지속 운영하며, 카카오톡 챗봇 등을 활용한 전국민 자가진단을 추진할 예정이다.

소상공인·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해 전국 17개 시·도의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통해 심리상담·지원을 지속 운영한다.

지역사회 노인 코로나 우울을 조기발견·개입하기 위해 노인 대상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교육과 안내를 강화하는 한편, 장애인 돌봄 공백도 최소화하여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심리상담·지원 강화, 인터넷 등 과의존 청소년에 대한 치유프로그램 제공과 다문화가족에 대한 상담 지원, 문화돌봄체계 구축과 숲서비스 확대도 추진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의료진 등 대응인력과 국민들에 대한 휴식·재충전도 제공·지원한다. 지난 6월부터 제공되는 대응인력 대상 숲치유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한다. 또 사찰체험·치유관광·문화예술 치유 프로그램 및 원예치유 등도 제공한다.

국민 안심휴식과 재충전을 위해 소비쿠폰 지원,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확대, 종교문화 여행코스 개발 등을 추진한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농촌관광 클린사업장을 선정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휴식·재충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확진자와 가족에게는 유선·대면상담과 함께 완치 이후에도 지속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심리상담·지원을 유지한다.

중대본은 “하반기 코로나 우울에 대응하기 위해 부처별 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심리지원 방안을 지속 발굴·홍보하여 코로나19에 따른 국민들의 우울과 불안을 덜어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