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진공, 집중호우 피해기업에 대출금 1년 특별 만기 연장

중진공, 집중호우 피해기업에 대출금 1년 특별 만기 연장

기사승인 2020. 08. 12.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 발급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가능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중소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대출금 1년 특별 만기 연장을 12일부터 지원한다.

중기부는 지난 10일 긴급 점검회의를 열고 지자체,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바탕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포함한 다각적 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중진공은 피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금 1년 특별 만기 연장을 지원한다. 폭우로 인해 공장 침수, 가동중단, 시설물 파괴 등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은 해당 지자체에 피해사실을 신고하고 재해확인증을 받아 중진공에 제출하면 된다.

특별 만기 연장은 즉시 신청 가능하고 재해확인증 발급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신청하면 된다. 특히 중진공은 집중호우 피해기업에게는 만기 연장에 따른 0.5%p 가산금리 부과와 25% 최소 상환요건 등을 면제해 피해기업의 금융애로 해소를 지원할 예정이다.

중진공은 2017년 포항 지진, 2018년 고용·산업위기지역, 2019년 강원 산불 발생 때에도 피해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특별 만기 연장을 지원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7월까지 코로나19 피해기업 등에 4779억원을 연장, 유예 조치해 유동성 위기해소에 신속하게 지원했다”며 “이번에도 선제적인 조치로 집중호우 피해기업이 유동성 위기에 빠지지 않도록 예방하고, 연이은 재해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혁신성장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