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혁신 또 혁신’ SKC, SKC솔믹스 완전자회사로…반도체 사업 키운다

‘혁신 또 혁신’ SKC, SKC솔믹스 완전자회사로…반도체 사업 키운다

기사승인 2020. 08. 12. 0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즈니스 모델 혁신 2단계 추진
모빌리티 이어 반도체 사업 강화
낯솔믹스
경기 평택시에 위치한 SKC솔믹스 본사 모습./제공=SKC
SKC가 반도체 소재 성장을 목표로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가속화한다. 이를 위해 SKC는 반도체 장비 부품 전문 자회사인 SKC솔믹스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다.

SKC는 12일 시장에서 거래되는 SKC솔믹스 지분 42.2%(2597만2532주)를 공개매수와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확보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SKC는 SKC솔믹스 지분 100%를 확보해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다.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13일부터 9월2일까지 공개매수를 진행한다. 공개매수 가격은 프리미엄을 고려해 산정한다. 공개매수 미참여 주식은 SKC 주식과 교환한다. 교환비율은 SKC 1주 대 SKC솔믹스 14.52주 가량이다.

SKC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반도체 소재 및 부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다. SKC솔믹스는 실리콘, 쿼츠, 알루미나, 실리콘카바이드로 만드는 반도체 공정용 부품 사업이 주력이다. 최근에는 반도체 부품·장비 세정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했다. SKC솔믹스는 올해 안으로 중국 우시에 세정공장을 세운 뒤 내년에 상업화할 계획이다.

SKC솔믹스 100% 자회사 편입은 2단계 BM혁신의 일환이기도 하다. 수년 전부터 BM혁신을 추진해온 SKC는 동박 제조기술력 1위 기업 SK넥실리스를 출범시키며 1단계 BM혁신을 마무리했다. 동박은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다. 2단계 BM혁신은 미래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반도체, 친환경 소재 사업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앞서 SKC는 반도체 소재 사업을 꾸준히 확대해왔다. 하이엔드급 블랭크마스크 국산화 기술을 확보하고 지난해 천안에 블랭크 마스크 공장을 완공했다. 올해 안으로 고객사 인증을 마치고 빠르게 상업화하는 게 목표다. 또한 메모리 반도체 전체 공정에 적용 가능한 CMP패드를 제조하는 기술력을 세계 두 번째로 확보했고, 천안에 CMP패드 2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올해 3월 모빌리티 소재 사업 중심의 BM혁신 1단계 마무리 선언 이후 5개월만에 나온 2단계 BM혁신 추진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SKC가 모빌리티 소재 사업에 이어 반도체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하겠다는 신호탄을 쏜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