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국 수해 피해 극심한데... 통일부, 북한 지원 방침 ‘논란’

전국 수해 피해 극심한데... 통일부, 북한 지원 방침 ‘논란’

기사승인 2020. 08. 12.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일부 12일 "인도적 지원 추진 원칙"
여상기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지난 7월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해외 체류 생활비 관련 자료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폭우로 전국이 수해 몸살을 앓자, 통일부의 대북 수해 지원 검토 논란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국내 수해 지원 상황이 시급한 데도 인도적 대북 지원 문제를 거론하거나, 황강댐 무단 방류에 대한 소극적 태도를 보인 점이 논란의 불씨를 당겼단 평가가 나온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수해지원과 관련해서는 정부가 인도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정치·군사적 사항과 무관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면서 “다만 아직 북쪽의 피해상황이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고 정부도 이에 아직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사항은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여 대변인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인도적 차원의 대북 수해 지원 입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구체적인 로드맵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여 대변인은 북한의 요청이 있을 경우 응할 의사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정부는 현재 그런 원칙을 가지고 있고 그런 상황이 되면 종합적으로 검토를 해서 그때 돼서 제가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대북 지원 취소’ 관련 글이 올라온 데 대해서는 “아직은 피해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어떤 규모인지 모르고 막연한 상황에서 정부가 인도적 사항에 대해서는 추진하겠다는 원칙을 밝힌 상태”라며 “수해지원을 하겠다고 결정된 사항이 없기 때문에 진행된 상황을 보고 그때 가서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대북지원을 당장 멈춰달라’는 내용의 청원은 현재까지 8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