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C녹십자 장 건강식품, 출시 반년만에 매출 100억 돌파

GC녹십자 장 건강식품, 출시 반년만에 매출 100억 돌파

기사승인 2020. 08. 13.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이크로바이옴 포스트바이오틱스
출시 6개월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GC녹십자의 장 건강기능식품 / 사진 = GC녹십자
GC녹십자의 장 건강기능식품 ‘GC녹십자 마이크로바이옴 포스트바이오틱스’가 출시 6개월만에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13일 GC녹십자는 자사 마이크로바이옴 포스트바이오틱스 제품이 출시한 지 반 년만에 매출 100억원의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을 증식하고 유해균을 억제해 장을 건강하게 해주는 제품이다. 장 건강 개선 이외에도 항산화, 면연력 향상, 다이어트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제품에는 세계적인 유산균 전문 기업 ‘다니스코’의 특허받은 유산균 등 프로바이오틱스 7종, 면역기능에 도움을 주는 아연 등도 포함돼 있다.

김진웅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제품의 성능과 TV홈쇼핑을 통한 마케팅 활동이 매출 100억원의 성과를 이끌었다”면서 “향후 유통망 확장 등 소비자에게 직접 다가가는 전략을 통해 포스트바이오틱스 대표 주자로 자리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