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고향 진안 찾아 침수피해 점검…신속 복구 약속

정세균 총리, 고향 진안 찾아 침수피해 점검…신속 복구 약속

기사승인 2020. 08. 14. 0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민 격려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 현장 점검으로 13일 오후 전북 진안군 주천면을 방문해 피해 주민들을 격려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용담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과 전북 진안군을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피해복구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금산군 인삼밭을 방문해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관계자들에게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고 이후 항구적인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혜를 잘 발휘해달라”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문정우 금산군수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에 정 총리는 “잘 의논해서 방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과다 방류 논란이 제기된 용담댐에 대해선 “자초지종을 잘 확인해야 과실 여부를 알 수 있겠지만, 잘못이 있었다면 앞으로 지혜를 잘 모아야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고향인 전북 진안도 찾아 용담댐과 용담면·주천면 침수 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언제, 얼마큼의 물을 방류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며 “다목적댐이 본연의 기능을 하면서 상·하류 국민에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인공지능(AI) 등 과학의 도움을 받아 의사결정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문재인정부는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한다는 원칙을 견지한다”며 “전문가들이 잘 조사해 귀책 사유가 있다면 적절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진안 방문을 마친 뒤 ‘진안과 인연이 깊지 않으냐’는 취재진 질문에 “내 고향으로, 각별하다”며 “안타까운 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