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1주 연장”

정세균 총리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1주 연장”

기사승인 2020. 08. 28. 1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주재…"3단계는 마지막 카드"
음식점·카페 영업제한 등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 추가
교회엔 비대면 예배·의료계엔 제자리 복귀 강력 요청
중대본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주말에 종료되는 수도권의 2단계 거리두기를 한주 더 연장하되, 보다 강력한 방역조치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각에서는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자는 의견이 나오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는 그 경제·사회적 파급효과를 감안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음식점·카페 등 우리가 일상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업소의 영업방식과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방안을 논의한다”며 “불편한 점이 많아지겠지만 국민들께서 적극 협조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특히 정 총리는 “수도권을 포함해 부산, 충남 등지에서 비대면 예배를 의무화하고 있음에도 지난 주말에 2000여 곳 가까운 교회가 대면예배를 강행했다”며 “성도들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교회 스스로 방역지침에 협조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해당 지자체는 이번 일요일 비대면 예배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고, 행정명령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조치해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민들께서도 이번 주말부터는 필수적인 경제활동이 아니면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주시고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의료계 단체행동과 관련해 정 총리는 “엄중한 위기상황에서 전공의협의회의 무기한 업무중단이 일주일을 넘기면서 응급실, 수술실, 중환자실 등 촌각을 다투는 의료현장이 점차 멈춰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어제 부산에서는 약물중독환자가 인근 대학병원 등 10곳의 응급실로부터 치료를 거절당한 채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가 가까스로 회복한 후, 3시간여만에 울산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한다”며 “정부가 손발이 묶인 병원을 대체할 수는 없겠지만, 초유의 사태로 곤경에 처한 환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가능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뜻을 같이하는 민간단체와 협력해서, 피해환자의 애로를 접수하고 의료적·법률적 지원을 해드리는 ‘집단휴진 피해 신고·지원 센터’를 조속히 가동하라”고 지시했다.

이와함께 정 총리는 “전공의들은 위기에 처한 환자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즉시 제자리로 돌아와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