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수도권 학교, 21일부터 등교 재개…유·초·중 1/3, 고 2/3

수도권 학교, 21일부터 등교 재개…유·초·중 1/3, 고 2/3

기사승인 2020. 09. 15.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은혜 부총리 "방역지침 철저히 준수하면 수능 준비도 차질 없을 것"
유은혜 부총리, 수도권 등교 재개 관련 발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오는 21일 이후 수도권 등교 재개 여부와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강화했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완화한 것과 발맞춰 수도권 소재 학교의 원격수업을 다음주부터 등교수업으로 전환키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기존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오는 21일부터 전국의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에서 등교수업을 재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등교수업 재개 방침은 지난 14일 전북 익산 원광대에서 열렸던 유 부총리와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간 간담회에서 결정됐다.

다만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예방적 조치로 이달 28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추석 연휴 특별방역 기간 동안 수도권 지역에 강화된 학교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적용해 유·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범위 내에서 등교수업을 실시한다.

비수도권 지역도 다음달 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 적용을 원칙으로 하되, 지역 여건에 따라 학교 밀집도를 일부 조정할 수 있도록 하였다. 대신 특수학교와 학생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 농·산·어촌 학교 등은 현행대로 자율적으로 등교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는 추석까지는 집단감염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다음달 11일까지 최소인원 등교를 유지하고, 코로나19 감염 추이를 지켜본 후 12일부터 전체 등교로 확대할지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교육부는 발표한 지난달 11일 ‘교육안전망 강화 방안’과 관련해 교사들이 원격수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공공 학습관리시스템(LMS) 기능을 단계적으로 고도화하는 한편, 교실 내 무선 인터넷(와이파이) 환경을 구축하고 약 20만대의 노후기자재 교체 및 지원을 보다 조속히 추진키로 했다.

유 부총리는 “국민들이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해준 덕분에 지난달 26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운영 중인 수도권 지역 등교(수업) 재개를 논의할 수 있게 됐다”며 “추석 특별방역기간까지 조금만 더 철저하게 방역지침을 준수한다면 학생들이 매일 안전하게 등교할 수 있는 시기를 앞당기고 12월 3일 예정된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차질없이 준비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