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성준, 추미애 아들 안중근 비유 사과 “신중하게 논평할 것”

박성준, 추미애 아들 안중근 비유 사과 “신중하게 논평할 것”

기사승인 2020. 09. 16. 2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연합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군 복무 특혜 의혹이 제기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 논란이 일자 사과의 뜻을 전했다.

16일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이날 언론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대변인 논평에서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한 모습으로 논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추 장관 아들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했다.

이를 놓고 부적절한 인용이라는 비판이 일고 야당도 거세게 반발하자 논평을 수정하며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