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영표 “쿠데타 세력 공작” 발언에 국민의힘 반발

홍영표 “쿠데타 세력 공작” 발언에 국민의힘 반발

기사승인 2020. 09. 16.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916142027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의 ‘쿠데타 세력 국회 입성’ 발언을 문제 삼으며 퇴장하고 있다./연합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을 ‘쿠데타 세력’이라고 지칭해 청문회가 한때 파행을 빚었다.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황희 민주당 의원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한 사과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법적 검토 결과 형법상 명예훼손죄이고 민사소송을 통해서도 손해배상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황 의원의 입장과 국민에 대한 사과 표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영표 의원은 “(야당이)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면서 황 의원과 추 장관을 엄호했다. 홍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간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비난했다.

황 의원이 “언론에 본인 실명과 얼굴까지 공개된 상황이어서 큰 뜻 없이 했다. (단독범을) 단독행위라 표현했으면 좋았을 텐데 정치권에 오래 있다 보니 주장이 더 잘 어필되겠다 해서 그랬다”고 언급했지만 야당에선 반발이 터져 나왔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홍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국회에)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라며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따져 물었다.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 때 육사 생도였다”며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면서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그것은 제 시각이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며 “그런 데 대해서는 유감 표명을 하겠다”고 진화에 나섰다. 여야 공방 탓에 지연되던 청문회는 홍 의원의 유감 표명으로 개의 40여분 만에 시작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