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파업 돌입할 듯…‘추석 물류대란’ 오나

택배노조,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파업 돌입할 듯…‘추석 물류대란’ 오나

기사승인 2020. 09. 16.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에 추석 연휴 특수까지 더해... 기존 대비 물량 50% 증가
올해만 택배근로자 7명 사망... 택배노조 ‘분류 전담반’ 요구
현수막 부착하는 참석자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전국 동시 택배차량 추모행진’에서 한 택배 근로자가 대형 현수막을 부착하고 있다./연합
전국택배연대노조(이하 택배노조)가 오는 21일부터 택배 물량 ‘분류작업 거부’ 등의 피업에 들어갈 태세다. 사전 분류작업은 배송 전에 이뤄지며 택배업계는 추가 인력을 두지 않아 택배 근로자들이 두 가지 작업을 모두 처리하느라 피로감이 누적되고 과로사가 속출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16일까지 택배업계의 ‘분류작업 인력 투입’ 등 실효적인 대책을 택배업계에 요구했다. 우정사업본부와 CJ대한통운 등 택배업계는 관련 논의를 진행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대책은 나오지 않았다.

김세규 택배노조 교육선전국장은 “16일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했고 결과를 취합해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노조 택배근로자들은 파업에 95% 이상 찬성하는 분위기”라고 밝혔다. 17일 중으로 파업 실시 여부가 나올 것으로 보이고 이 결과에 따라 택배노조는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게 된다.

택배노조는 배송에 차질이 생기더라도 더 이상의 희생은 두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김세규 국장은 “투쟁의 종료 시간을 두고 있지 않다”면서도 “형식적인 대책이 아닌 과로사를 줄일 수 있는 실효적인 대책이 나온다면 즉시 정상업무로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택배노조는 16일 오전 우정사업본부와 만나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 차원의 1차 권고안이 나왔지만 협상은 결렬됐다. 지난 10일 국토교통부는 택배업계와의 간담회를 통해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 불이익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2차 권고안을 내놨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이 권고안의 내용 가운데 ‘물류 프로세스 과정 보완’, ‘추석 연휴기간 인력 한시적 충원’, ‘관련 예산 투입’ 등 4가지 사안을 놓고 노조와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간 택배업계는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측은 “CJ대한통운 같은 경우 택배 기사를 직원으로 인정하지 않고 노사 간 대화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통상적인 교섭 요구조차 받아주지 않고 있어 공문을 보내고 답변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택배노조는 지난달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 등 택배 운송 근로자의 노동환경 개선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코로나19가 길게 이어지면서 택배물량이 늘었고,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기존 물량이 평소보다 많게는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만 7명의 택배근로자가 ‘과다 업무’로 사망하면서 택배업계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한 택배 근로자는 “평상시엔 추석 연휴에만 물량이 많아지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물량이 계속 넘쳐 업무 피로도가 극심하다”며 “아침 7시부터 출근해 분류 작업을 하고 밤 10시까지 배송을 마치는 생활을 주6일 동안 무작정 반복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택배노조가 제안한 대책을 구체적으로 보면, 우선 노조는 정부의 권고사항에 따라 추가 인력 투입을 적극 요구하고 있다. 택배 과정의 마지막 구간인 상하차 및 권역 분류작업은 ‘분류 전담반’으로 해결하자는 것이다. 노조의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기존 택배기사는 문 앞 배송만 하면 된다. 실제 국회에서도 지난 6월 ‘생활물류서비스산업발전법안’이 발의됐다. 법안에 따르면 배송인력과 분류인력은 각각 편성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