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판 커지는 부산시장 레이스

국민의힘, 판 커지는 부산시장 레이스

기사승인 2020. 09. 16. 1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병수·박형준 보궐선거 출마시사
이진복·이언주 등도 후보군 가세
cats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왼쪽),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내년 4월 예정된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아시아투데이DB
내년 4월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 박형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6일 잇따라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번 보선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 이후 치러지면서 국민의힘에 유리할 것이란 기대감이 팽배한 만큼 당 내부에서는 보선을 위한 경쟁이 벌써부터 치열한 모습이다.

서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BBS) 라디오에 출연해 부산시장 출마 여부를 묻는 말에 “정치인은 언제든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어야 한다”며 “시장을 4년 하다 가졌던 꿈을 제대로 완결하지 못했기 때문에 꿈은 여전히 갖고 있다”고 답했다. 서 의원이 내년 보선 출마를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박 전 위원장도 출마 의사를 저울질 중이다. 그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부산시장 보선 출마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서울시장이든 부산시장이든 열어놓고 생각 중”이라면서 “확장성 있는 후보가 나가야 서울이든 부산이든 내후년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역동적인 경선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치권에서는 박 전 위원장의 부산시장 선거 출마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은 부산 출신으로 최근 부산에 선거 캠프 성격을 띠는 사무실을 냈다.

이진복·유재중·박민식·이언주 전 의원 등도 부산시장 출마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진복 전 의원은 ‘정상화포럼’을 꾸려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돌입했다. 유재중 전 의원도 ‘가유포럼’으로 만들어 출마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언주 전 의원은 최근 사무실을 차리고 후보군에 가세했다.

부산에 지역구를 둔 초선 의원들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차기 주자의 덕목으로 참신성을 강조하면서 김미애·박수영 의원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는 인물난에 시달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달리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기대감으로 조기에 불이 붙은 모양새다. 이에 원내 관계자는 “내년 본선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도 반드시 이겨야 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