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코로나 진단키트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 취해야”

김종인 “코로나 진단키트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 취해야”

기사승인 2020. 09. 17.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917103124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여전히 100명대를 이어가는 데 대해 “코로나 진단키트를 일반 국민이 가질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무증상 확진자들이 자꾸 발생하고 있다”면서 “무증상 상태에 있는 사람들은 자기가 코로나에 걸려있는지도 모르면서 활보하고 다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다른 나라와 비교해 (코로나) 검사 수가 너무 적지 않나”라며 “영국만 해도 하루에 19만명, 독일은 일주일에 백만명, 미국은 하루에 100만명 검사를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전날 ‘북측도 나름대로 (9·19)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김 위원장은 “확인된 사실인지, 그냥 통일부 장관의 희망 사항으로 발표한 건지, 국민을 혼동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과 관련한 발표를 보면 국방부 역시 정치화돼가는 모습”이라며 “과연 국방부가 이러한 자세로 군을 이끌어갈 수 있는지 의심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