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유, ‘유희열의 스케치북’ 100분 특별 콘서트 “생파하는 기분”

아이유, ‘유희열의 스케치북’ 100분 특별 콘서트 “생파하는 기분”

기사승인 2020. 09. 18.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이유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아이유, 좋은날’ 특집으로 100분간 방송된다/제공=KBS
아이유와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만났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아이유, 좋은 날’이라는 제목으로 100분동안 아이유의 공연이 펼쳐진다.

아이유는 최근 진행된 비공개 녹화에서 장장 14시간동안 진행,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완벽한 밴드 사운드와 퀄리티를 구현하는 데 총력을 다했다.

“다시 관객들과 만날 ‘좋은 날’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준비한 이번 특집은, ‘코로나 19, 코로나 블루’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두에게, 음악으로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물한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아이유는 주옥같은 히트곡들과 위로의 메시지가 담겨있는 곡들 위주로 선곡해 출연에 의미를 더했다. 2008년 9월 18일에 데뷔해 정확히 데뷔 12주년인, 2020년 9월 18일 금요일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

데뷔 초인 16살~17살의 나이로 스케치북에 출연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 ‘도망가 아이유’ ‘매희열’ 등 다양한 짤(?)들을 탄생시키며, 지난 400회 특집에는 ‘잘 커 준 보상’을 수여하는 등 스케치북과 함께 성장한 뮤지션이라 할 수 있는 아이유는, 현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솔로 여가수로 독보적인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아이유는 2008년 9월 18일에 데뷔해 올해 데뷔 12주년 기념으로 잠실 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시국에 맞지 않아 취소했고, 어떻게 하면 의미 있게 보낼까를 고민, 이에 스케치북 무대를 통해 노래로 위로와 힐링을 선물하고 싶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아이유는 정확히 데뷔 12주년이 되는 날에 본인의 이름을 건 ‘아이유, 좋은 날’ 특집을 진행하는 소감으로 “공개 생일파티하는 기분이다. 내가 선물 받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스케치북’ 공식 인스타그램 포함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신청받은 약 5,000개의 신청곡 사연 중 단 한 곡을 선택해 ‘앵콜 없는 앵앵콜’ 무대까지 마무리했다는 예정이다. 녹화 내내 아이유는 “할 수 있다! 파이팅!”을 외쳤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하는 프로다운 열정과 의지에 스태프들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기립 박수갈채까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