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16명

기아차 소하리공장,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16명

기사승인 2020. 09. 19.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 시흥시는 장현동과 산현동에 거주하는 기아차 소하리 공장 직원(시흥 124·125번)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까지 기아차 소하리 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6명(직원 11명, 직원 가족 4명, 직원 지인 1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지난 16일 이 공장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직원과 가족 등 전수 검사 과정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이에 따라 기아차 소하리공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6명(직원 11명, 직원 가족 4명, 직원 지인 1명)으로 늘었다.

방역당국은 현재 소하리공장 관련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852명을 대상으로 거주지 인근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