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남가주 LA에서 진도 4.5 규모 지진 발생

미, 남가주 LA에서 진도 4.5 규모 지진 발생

기사승인 2020. 09. 20.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A 및 인근 지역 흔들....
코로나, 폭염, 산불, 스모그로 고통받는 주민들 한밤중에 화들짝...
LA Earthequkes
미국 서부 LA 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진도 4.5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여 남가주 인근이 크게 흔들렸다. (사진=연방지질국 USGS 웹사이트 캡쳐)
18일 (현지시간) 밤 미국 남가주 LA 인근에서 진도 4.5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후 2차례의 여진까지 발생하면서 많은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한동안 혼란이 이어졌다.

연방지질국은 이날 LA 동쪽 엘몬테 지역에서 현지시간 18일 밤 11:40분경 진도 4.5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130 km 떨어진 팜스프링스 지역에서도 진동을 느낄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남가주 지역은 지진 다발 지역으로 알려져 있지만, LA 인근지역에서는 지난 20년간 큰 피해를 입힌 지진이 없었기 때문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이번 지진에 화들짝 놀라는 모습니다.

다행히 아직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크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미국 남가주에서 폭염과 산불 및 이로 인한 스모그 발생 등 연이은 자연재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밤중 발생한 제법 큰 규모의 지진으로 인해 많은 주민들의 걱정과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