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 시도하다 北 총격에 사망”

“연평도 실종 공무원, 월북 시도하다 北 총격에 사망”

기사승인 2020. 09. 24.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군과 정보당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A씨(남, 47)는 지난 21일 어업지도선에서 업무를 수행하던 중 월북을 목적으로 해상에 표류하다 실종됐다.


당국은 북측이 코로나19 외부 유입을 막기 위해 접경지역에 내려진 방역 지침에 따라 A씨에게 총격을 가한 뒤 시신을 화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A씨에 대해 "결혼을 해서 자녀 2명을 두고 있으며 평소 근태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해경에서 조사를 하면 A씨의 신변정보 등에 대해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현재는 추가로 설명드릴 사안은 없으니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분석 결과를 이르면 24일 오전 발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