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추경 70% 추석 전 집행…개천절 집회 어떤 방법도 불허”

정세균 총리 “추경 70% 추석 전 집행…개천절 집회 어떤 방법도 불허”

기사승인 2020. 09. 24. 0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위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한 민생 지원 방안에 대해 “추경 7조8000억원 중 70% 정도는 추석 전에 집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최선을 다해 집행률을 높이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전액이 국채 발행이기 때문에 정부는 한 푼도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하겠다”며 “자신이 대상인지 몰라 수혜를 받지 못하면 정말 안타까운 일이기 때문에 정부가 최선을 다해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정부나 당에서 촘촘하게 예산을 만들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을 했지만 아마 빈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은 예산 편성이 안 됐더라도 정부의 권능으로 채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번 추경 추진 과정에 대해선 “추경은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확정됐다”며 “국난을 극복하기 위해 여야, 정부와 국회 간 협치가 가능한 점을 확인시켜줬다”고 평가했다.

또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는 추석 연휴가 고비”라며 “국민 여러분은 모임과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지침을 꼭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정 총리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는 어떤 변형된 방법도 용납하지 않겠다”며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 방식 등의 집회도 불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