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박덕흠 탈당, 가슴 아파…이해충돌 확실히 짚겠다”

주호영 “박덕흠 탈당, 가슴 아파…이해충돌 확실히 짚겠다”

기사승인 2020. 09. 24.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이해충돌 논란으로 박덕흠 의원이 탈당한 것과 관련해 “가슴아픈 일”이라면서 “국회에서 이해충돌 문제는 확실히 짚고 가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박 의원이 어제 탈당계를 제출했다”며 “본인은 결백을 주장하지만, 결백을 밝히는 과정에서 당에 부담을 줄 수있어 탈당하고 결백을 밝힌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그는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윤미향 이상직 김홍걸 사건 등으로 코너에 몰리자 물타기로 우리 의원들을 문제삼고 있다”며 “수사기관이 저들에게 장악되긴 했지만 당당하게 결백을 밝히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각 상임위의 이해충돌 문제를 모두 정리하도록 하고, 이해충돌 방지법 관련해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자리가 가지는 부당한 특혜나 시혜가 없도록 적극적으로 입법에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