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우의 수’ 옹성우 “JTBC의 아들? 그저 감사할 따름”

‘경우의 수’ 옹성우 “JTBC의 아들? 그저 감사할 따름”

기사승인 2020. 09. 24.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A_02903_re보정완료
‘경우의 수’ 옹성우가 ‘JTBC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제공=JTBC
‘경우의 수’ 옹성우가 ‘JTBC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24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극본 조승희, 연출 최성범) 제작발표회가 열려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최성범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수 역의 옹성우는 ‘JTBC의 아들’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아무래도 첫 번째 작품인 ‘열여덟의 순간’을 했고 이후 예능 ‘트래블러’에 이어 이렇게 세 번째로 작품을 하게 됐다. 그래서 그런 수식어가 생겼는데 너무나 저는 감사할 따름”이라며 “저 옹성우라는 사람을 기억해주고 생각해주신다는 게 너무 감사하다. JTBC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옹성우는 “이 작품은 통통튀는 다채로운 매력을 담고 있다. 사랑 이야기, 청춘들의 솔직한 이야기, 관계에서 생겨나는 다양한 감정이 있고 그 속에서도 다양한 이수가 매력이 있다. 드라마,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전했다.

한편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 드라마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전할 예정이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