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직장인 48.7%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

직장인 48.7%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

기사승인 2020. 09. 2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3일까지 직장인 579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이직 계획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8.7%가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하반기에 이직을 계획했으나 보류했다’(31.8%), ‘이직계획 없다’(19.5%)로 조사됐다.

하반기 이직을 준비하는 이들의 경력기간별로 보면 △6~10년차(50.7%) △5년차 이하(48.3%) △11년차 이상(44.7%) 순으로 집계됐다.

성별로 보면 남성(49.3%)이 여성(48.4%)보다 0.9%포인트 더 많았다.

이들은 이직을 결심하게 된 이유(복수응답 기준)로 △연봉을 높이기 위해(31.9%) △현재 직장에서 더 배울 점이 없어서(31.2%)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0.6%) 등을 꼽았다.

이들의 이직을 결심한 이유(복수응답 기준)를 경력기간별로 보면 다소 차이를 보였다.

5년차 이하는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어서(32.3%) △연봉을 높이기 위해(30.2%) △하고 싶은 일이 생겨서(24.3%) 등을 꼽았다.

6년차 이상은 △연봉을 높이기 위해서(35.5%) △현재 직장에서는 더 배울 점이 없어서(29.0%) △복지제도에 불만족해서(26.9%) 등을 꼽았다.

이직할 기업을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복수응답 기준)은 △직원 복지제도(53.5%) △연봉수준(47.9%) △직무분야에서 배울 점이 있는지(36.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