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보, 테크밸리기업 발굴해 금융 지원

기보, 테크밸리기업 발굴해 금융 지원

기사승인 2020. 09. 28. 0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보, 우리은행과 테크밸리기업 경쟁력 강화 업무협약 체결
1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25일 서울시 63스퀘어에서 우리은행과 ‘테크밸리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속성장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은 28일 서울시 63스퀘어에서 우리은행과 ‘테크밸리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속성장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대학, 연구기관의 우수기술을 사업화하는 테크밸리기업의 기업역량 강화와 기업가치 향상을 위해 자금지원부터 전문 컨설팅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수 있는 복합지원 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기보는 대학, 연구기관 내 우수창업기업인 테크밸리기업을 발굴해 보증·투자 등의 금융 지원과 기술이전, 기업공개(IPO) 지원 등을 통해 우수 전문인력의 성공 창업을 지원하고, 우리은행은 테크밸리기업이 원활하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료 지원은 물론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의 최대 애로사항인 세무·재무·경영 분야 무상 컨설팅과 해외 진출 지원 등 특화된 서비스를 지원한다.

기보는 테크밸리기업에 특화된 지원프로그램인 테크밸리 보증을 도입해 협약기관의 이공계 교수, 석·박사 연구원이 창업한 기업에 최대 30억원 이내에서 보증과 투자 사전한도를 부여해 단계별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340명의 교수, 연구원 창업을 견인했고 보증 6197억원과 직접 투자 187억원을 지원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테크밸리기업의 경영 안정화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세무, 재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인력을 활용한 컨설팅이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기보는 테크밸리기업이 성공 창업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으로 스케일업 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민간 은행의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포함한 종합지원체계를 마련하는 좋은 협업 모델을 계속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테크밸리기업은 대학교수, 연구원 등 고 기술인재가 창업한 기업에 대해 기보가 테크밸리보증을 지원한 기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