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이재용 프로로폴 협박’ 20대에 징역 2년6개월 구형

검찰, ‘이재용 프로로폴 협박’ 20대에 징역 2년6개월 구형

기사승인 2020. 09. 25.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출석하는 이재용 부회장<YONHAP NO-2982>
불법 경영승계 의혹을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2)의 ‘프로포폴 상습 불법 투약 의혹’을 제보했다가 공갈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28)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변민선 부장판사의 심리로 25일 열린 김씨의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은 해당 사건의 첫 공판이었으나 김씨 측이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 변론이 종결됐다.

김씨의 변호인은 “비록 피해자 측에게 협박성 이야기를 했으나 실제 그런 행동을 할 의도는 없었다”며 “겁을 줘 돈을 받으려는 마음에 범행했을 뿐이라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말했다.

김씨는 “공범의 이야기에 혹해 같이 만나 범행을 저질렀다며”며 “정말 반성하고 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김씨는 공범 A씨와 함께 이 부회장에게 돈을 요구하며 “응하지 않을 경우 프로포폴 관련 추가 폭로를 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도주한 A씨는 아직 검거되지 않았다.

앞서 김씨는 지난 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부회장이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 받았다는 의혹을 제보하기도 했으며, 이후에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해당 의혹을 알리기도 했다.

김씨의 1심 선고공판은 내달 14일 열릴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