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에 김근식 “제어불능의 폭군”

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 발언에 김근식 “제어불능의 폭군”

기사승인 2020. 09. 26.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근식 교수 페이스북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김정은 국방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비판했다.

김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이다.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앞서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했다.

김 교수는 "유시민 이사장은 김정은이 계몽군주이길 기대한다. 그러나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정은은) 절대권력의 수령이 계몽군주가 아니라 제어불능의 폭군이 되고 있다.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원인행위는 사라지고 사과 생색만 치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된다.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한다"고 적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