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피살 공무원 아들 편지에 “나도 마음 아파”(종합)

문재인 대통령, 피살 공무원 아들 편지에 “나도 마음 아파”(종합)

기사승인 2020. 10. 06.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버지 잃은 아들 마음 이해…조사·수색 결과 기다려보자"
A씨 아들 "월북 이치에 맞지 않아…아빠 명예 돌려달라" 호소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발언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아들의 공개 편지와 관련해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해경이 여러 상황을 조사 중에 있으니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 보자”며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내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관련 보고를 받고 이 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 메시지 외에 답장도 직접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편지가 공개는 됐지만 청와대에는 오지 않았다”며 “희생자의 친형이 청와대로 편지를 발송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조만간 편지가 청와대로 도착할 것으로 보고, 도착하면 아마 해당 주소지로 대통령이 답장을 보낼 것”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편지 내용은 언론에 공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해경의 조사와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한 것은 지난달 해경의 중간 조사 결과 발표 이후 최종 결과를 지켜보자는 뜻”이라며 “그와 별도로 해경이 시신 수색을 거의 보름 이상하고 있는 만큼 그런 상황까지 포함해서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남북 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연결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아직 알려드릴 내용은 없다”며 “계속 (북한의) 반응이 없을 것이라는 가정을 전제로 말씀드리기도 어려운 만큼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앞서 고등학교 2학년인 A씨의 아들은 이날 언론에 공개한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통해 “정부의 ‘월북’ 설명이 이치에 맞지 않다”며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고 호소했다.

A씨 아들은 “수영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이 없는 저희 아빠가, 180㎝의 키에 68㎏밖에 되지 않는 마른 체격의 아빠가 38㎞의 거리를, 그것도 조류를 거슬러 갔다는 것이 진정 말이 된다고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특히 A씨의 아들은 “지금 저희가 겪고 있는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냐”며 “시신조차 찾지 못하는 현 상황을 누가 만들었으며,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하소연했다.

A씨의 아들은 “초등학교 1학년인 동생이 아빠가 해외로 출장 가신 줄 알고 있다”며 “이런 동생을 바라봐야 하는 저와 엄마의 가슴은 갈기갈기 찢어지고 있다”며 아픔을 호소했다.

A씨의 아들은 “저와 엄마, 동생이 삶을 비관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며 “하루빨리 아빠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