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6주 내 아이 20만원에 팝니다”…비정한 엄마, 경찰 조사 중

“36주 내 아이 20만원에 팝니다”…비정한 엄마, 경찰 조사 중

기사승인 2020. 10. 18.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혼모 "양육 어려워 입양 상담 후 홧김에 글 올려" 후회
clip20201018134416
돈을 받고 젖먹이를 입양 보내겠다던 미혼모가 글을 올린 직후 곧바로 잘못된 행동임을 깨닫고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계정도 탈퇴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18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중고 물품 거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당근마켓’에 36주 된 자신의 젖먹이를 20만원에 입양 보내겠다고 글을 올린 A씨를 대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 아빠가 현재 없는 상태로 아이를 낳은 후 미혼모센터에서 아기를 입양을 보내는 절차 상담을 받은 후 화가 나서 중고 물품 거래 애플리케이션에 해당 글을 올렸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글을 올린 직후 곧바로 잘못된 행동임을 깨닫고 바로 해당 게시글을 삭제하고 계정도 탈퇴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게시글에 ‘36주 아이’라고 작성했지만 실제로 아기를 지난 13일 제주시에 있는 한 산부인과에서 낳은 것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A씨가 아기 아빠가 곁에 현재 없고 경제적으로 양육이 힘든 상황으로 보고 있다.

다만, A씨가 아기를 입양 보내는 조건으로 20만원의 돈을 받겠다고 한 점 등을 토대로 아동복지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해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하며, 산모를 상대로 게시물을 올린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며 “수사와 별개로 유관 기관의 협조를 얻어 영아와 산모를 지원해줄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