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공무원 피격 자체 ‘국민국감’…유족 측 “실족 가능성...명예살인 말라”

국민의힘, 공무원 피격 자체 ‘국민국감’…유족 측 “실족 가능성...명예살인 말라”

기사승인 2020. 10. 18.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피격 공무원 형 이래진씨 "동생은 고속단정 팀장…실족 가능성 커"
주호영 "정부·여당, 월북 결론에 모든 상황 끼워 맞춰가려는 상황"
국회 찾은 피살 공무원의 형<YONHAP NO-3132>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서해 피격사건 관련 진실을 듣는 국민 국감’에서 사건 희생자의 형인 이래진씨(오른쪽)가 발언하고 있다./연합
서해상에서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가 국민의힘이 연 ‘국민국감’에 참석해 “더 이상 동생의 희생을 명예 살인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하며 실족사 가능성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18일 오후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거부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며, 이씨 등이 참석한 국민국감 자체 국감을 열었다.

이씨는 정부에 “안타깝고 억울한 희생에 더 이상 가슴 아픈 행동들을 안 했으면 한다”며 “동생이 비참하게 살해되기 전 해상 시간들의 행적을 알고 싶고, 왜 지켜주지 않았는지, 발견하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호소했다.

동생이 월북했다는 정부·여당의 주장에 대해 이씨는 “실시간 통신이 아닌 조각 첩보를 바탕으로 월북이라고 단정 지은 이유를 알고 싶다”며 “해경은 단순히 군에서 첩보를 입수했다고 중간 보고와 발표를 서두른 이유를 밝혀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씨는 “국방부는 첩보를 입수했다면서 해경과 해군 수색에 협조도 안 하고, 도대체 누구와 상의하고 보고했는지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씨는 “부당통신과 대응통신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군 당국이 침묵하고 동생을 희생시키면서 얻어낸 것이 무엇인지도 당당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씨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질의 응답을 하는 과정에서 “동생이 고속단정 팀장이었는데 그 위에 올라가서 작업하다 실족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부당통신’은 북한이 부당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주장한다는 의미로 우리 군에서 사용하는 용어다. 북한군이 부당통신을 하면 우리군은 ‘대응통신’을 해 의사소통을 한다.

이날 국민국감에 참석한 신중근 연평도 어촌계장은 “그때가 사리(밀물과 썰물의 차가 최대가 되는 시기) 때라 유속이 빠르다”며 A씨의 자진 월북 가능성이 낮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신 계장은 사건 당일 조류의 흐름과 바람의 세기를 언급하며 “실족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판단했다. 이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실족했을 가능성이 99.99%”라며 “조류 흐름에 대한 과학적 분석을 해보면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정부 책임론을 앞세우며 정부가 실종자를 구출하지 않고 월북 증거를 찾는 데 집중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시간이 지날수록 여러 가지 의혹은 더욱 짙어지는데 정부·여당은 여전히 월북이라는 결론에 모든 상황을 끼워 맞춰가려는 상황”이라며 “월북으로 몰아가는 청와대와 관계기관의 무책임하고 무성의한 태도를 보며 유가족도, 국민도 답답한 심정으로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 국감을 통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진실을 소상히 밝혀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증인과 참고인들을 모시려 했지만 수적 우위를 앞세운 민주당이 각 상임위 별로 자진해서 출석하겠다는 출석 희망 증인에 대해서까지도 막무가내로 증인 채택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진실에는 단 한발짝도 다가서지 못하게 하고 있는 민주당은 이유 여하를 떠나서 오늘 이 자리에 증인과 참고인께 머리 숙여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