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김진애 “라임 사건 접대 검사는 윤갑근” vs 윤갑근 “김봉현 몰라, 책임 묻겠다”

[국감 2020] 김진애 “라임 사건 접대 검사는 윤갑근” vs 윤갑근 “김봉현 몰라, 책임 묻겠다”

기사승인 2020. 10. 19.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1019_115809039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19일 국정감사장에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최근 폭로한 로비 검찰 인사로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과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를 언급했다./국회방송 캡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서울동부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된 19일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최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옥중 서신’을 통해 언급한 검사장 출신의 야당 정치인은 윤갑근 국민의힘 충북도당위원장이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그러나 윤 위원장은 곧바로 “저는 김봉현을 모른다”며 김 의원을 고소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서울동부지검 등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은 “라임 사태에 대해서 (국감장에 참석한 검사장) 여러분이 구체적으로 얘기를 안 하시지만 뉴스에 다 나온 이야기”라며 이성범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와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 검사장 출신인 윤 위원장의 사진을 파워포인트(PPT)로 띄웠다.

이어 김 의원은 “이성범 검사는 윤석열 사단이고, 윤갑근 위원장은 이재오 상임고문이 확인해준 사항”이라며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3명의 검사 중 2명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상임고문은 “시중에 떠도는 말이 사실이라면 (야당 인사는) 황교안 대표 시절 영입한 현 충북도당위원장이다”라며 “본인은 옵티머스 사건에 어떻게 연루됐는지 직접 밝히고 그가 돈을 받았다면 변호사수임료인지, 로비자금인지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전날 자신의 SNS를 통해 글을 올렸다.

이 같은 김 의원의 주장에 윤갑근 위원장은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저는 김봉현도 모르고 거기서 언급된 검사나 누구와도 룸살롱을 간 적이 없다”며 “김 의원이 명백한 허위사실을 말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옥중 서신을 언론에 보낸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라임펀드 청탁 건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등에 수억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송 전 남부지검장은 옵티머스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으로 가기 전에 (수사를) 맡다가 (검찰에서) 나갔고 이후 옵티머스 사기 사건에 연루된 스캔앤스킨 회장의 변론을 맡았다”고도 지적했으나, 다음 질문자로 나선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바로잡았다.

송 의원은 “송 전 남부지검장 건은 변호사 수임의 부적절한 면은 있지만, 옵티머스 사건은 중앙지검이 수사한 것이기 때문에 본인이 수사하던 사건을 수임한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최근 서울중앙지검은 ‘옵티머스 의혹’과 관련해 스킨앤스킨 이모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중인 옵티머스 사건과 서울남부지검에서 수사 중인 라임 사건을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