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이호철 전 민정수석, 옵티머스 펀드 투자 “전혀 사실 아냐”

[국감 2020] 이호철 전 민정수석, 옵티머스 펀드 투자 “전혀 사실 아냐”

기사승인 2020. 10. 19. 1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명단 공개에 "동명이인…무책임한 폭로에 분노"
'정부·여당 인사 옵티머스 투자자' 명단 검토하는 여당 법사위원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간사와 박범계 의원이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유상법 의원이 공개한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검토하고 있다. 명단에 등장한 당사자들은 단순한 동명이인이라고 유감을 표시하거나 금융기관의 권유로 단순투자했다고 해명했다./연합뉴스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9일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 가운데 자신이 언급된 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 부인했다고 여권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수석이 ‘동명이인이다. 무책임한 정치권의 허위 폭로에 분노를 느낀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이 전 수석이 당인도 아니고 청와대 관계자도 아니고 시회관계망서비스(SNS)도 안하고 있어 이런 식으로 입장을 전할 수 밖에 없었다”고 부연했다.

앞서 유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라는 명단을 공개했다. 이 명단에는 이 전 수석과 함께 김영호·김경협·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공개된 인물 대부분이 동명이인으로 확인됐다”며 “간단한 확인절차도 거치지 않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배포한 것으로 국회의원 자질이 의심스러울 만큼 무책임한 정치”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