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도미타 고지 일본 대사 만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 정보공개 요청”

이낙연, 도미타 고지 일본 대사 만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 정보공개 요청”

기사승인 2020. 10. 22. 15: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대표,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 예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만나 방사능 오염수 처리와 관련한 정보 공개를 요청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도키타 대사의 예방을 받은 후 기자들과 만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해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하고,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어가며 일을 진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일본 정부의 방침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한국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 대표의 요청을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고 이 대표가 전했다.

도미타 대사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오염수 방류에 대해) 기술적으로 가능하고 국제 관행에도 따르는 것이라는 입장을 알려왔다”고도 언급했다.

이 대표는 도미타 대사가 한·일간 교류 및 항공로 재개에 대한 희망을 전달해왔다면서 “경제적 조치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서 파생된 것이기 때문에 그게 먼저 따로 해결되기는 어려운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이 대표는 도미타 대사에게 “한국과 일본 양국의 협력에 대한 이의는 있을 수 없다”면서 “대사와 우리가 공동의 목표를 갖고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도미타 대사는 “양국관계의 중요성에 아주 많이 공감한다”면서 “일본 스가 총리의 새로운 정권 출범 등 계기에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한·일 정상회담 조율 가능성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는 “그런 말까지는 안 나왔지만, 한일관계에서 돌파구를 여는 데 대한 이 대표의 외교적 역할에 대한 기대는 있었다”고 답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남북정상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게 일본의 납치 문제를 거론했다고 말했고, 도미타 대사는 한국 측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