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대선 출마 선언…“민주당이 경계하는 보수 후보”

오세훈, 대선 출마 선언…“민주당이 경계하는 보수 후보”

기사승인 2020. 10. 22.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조연설 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YONHAP NO-5088>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제9차 정례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자신을 포함해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참여하는 원탁회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모임인 ‘마포포럼’ 강연에서 “여론을 수렴해보니 잠재적 주자들이 힘을 합해 국회 소수의석의 한계를 극복해달라는 염원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가칭 ‘국가정상화 비상연대’를 만들어 5명의 주자가 정례적으로 회동하고, 각자의 정책 참모들이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국가적 현안에 일치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가 대통령이 되는가는 다음 문제”라며 “나중에 치열하게 경쟁하더라도 일단 힘을 합쳐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오 전 시장은 “이근형 더불어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선거 직후 ‘오세훈 후보가 가장 어려웠다’고 했다”며 “민주당에서 제일 두려워하는 후보 오세훈에게 포럼 선배님들이 조금만 힘을 보태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선거는 중도 유권자들의 지지를 누가 더 확보하느냐의 전쟁”이라고 덧붙이며 자신을 “중도 확장성이 있다고 팬덤 형성의 가능성이 가장 높은 야권 주자”라고 자평했다.

또 오 전 시장은 “시대정신을 고민하고 대안을 준비해왔다”며 “사회적 약자를 위한 대한민국,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