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T 위즈, 이강철 감독과 3년 20억원 재계약

KT 위즈, 이강철 감독과 3년 20억원 재계약

기사승인 2020. 10. 26.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t 이강철 감독, 3년 총액 20억원 재계약<YONHAP NO-3840>
남상봉 KT 위즈 사장과 이강철 감독(오른쪽). /제공=KT 위즈
KT 위즈 이강철(54) 감독이 26일 구단과 3년 총액 20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에 재계약 했다.

2019시즌을 앞두고 KT의 3대 감독으로 부임했던 이강철 감독은 계약 기간이 내년까지 남아 있다. 그러나 구단은 미리 3년 계약을 더 보장하며 팀의 미래를 이 감독에게 맡겼다.

이 감독은 KT 부임 첫해 구단 최초로 70승 돌파와 5할 승률을 달성했다. 올 시즌에는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며 구단 역사를 새로 썼다.

남상봉 KT 위즈 사장은 “이강철 감독은 부임 후 매년 ‘창단 최고 성적’ 기록을 경신하는 등 kt를 강팀 반열에 올리며 ‘수원 야구’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며 “선수단의 잠재력을 끌어낸 지도력과 역량을 인정했고, 중장기적으로 ‘명문구단 도약’이라는 목표를 실현할 검증된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지난 2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one team)’이 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부임 당시 약속했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미리 계약 연장을 해준 구단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구단과 팬들이 기대하는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