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핼러윈데이 앞두고 코로나 방역 집중 단속…“원스트라이크 아웃제 강력 시행”

서울시, 핼러윈데이 앞두고 코로나 방역 집중 단속…“원스트라이크 아웃제 강력 시행”

기사승인 2020. 10. 26.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핼러윈 데이 앞두고 이태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서울시가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이태원·홍대 등 일대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연합
서울시가 오는 31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이태원, 홍대 등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핵심 방역수칙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특별 점검하겠다고 26일 밝혔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5월 이태원 클럽 사태와 같은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집단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는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출입명부 작성 점검, 테이블간 거리 두기, 적정 인원 관리 등 방역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핼러윈 데이 당일에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이태원, 홍대, 강남 등 유흥시설을 대상으로 핵심 방역 수칙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 과정에서 위반 사항이 적발 되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해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황 대변인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 동참과 자발적인 참여가 극복의 원동력이었다”며 “긴장의 끈을 놓치 말고 클럽과 행사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