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9월 근로자 수, 일용직 빼곤 다 줄었다…코로나19 재확산 여파

9월 근로자 수, 일용직 빼곤 다 줄었다…코로나19 재확산 여파

기사승인 2020. 10. 29.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로 임시휴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 중인 지난 8월 24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매장에 코로나19로 인한 임시휴업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지난달 말 기준 전체 근로자 수가 임시 일용직을 제외하고 대부분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던 음식·숙박업은 8월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임시휴업에 들어간 사업장이 급증하면서 근로자 수 감소폭이 가장 컸다. 반면 공공행정 종사자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으로 내놓은 대규모 일자리 사업 영향으로 늘어 대조를 보였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9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는 1857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1만2000명(0.6%)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본격화된 3월부터 전년대비 감소세를 돌아섰던 근로자 수는 5월 이후 4개월 연속 둔화추세를 이어갔지만,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한데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실시 여파로 다시 감소폭이 확대됐다.

눈에 띄는 대목은 임시 일용직을 제외한 상용직 근로자와 학습자교사·방문판매원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가 포함된 기타 종사자 모두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크게 줄었다는 점이다.

상용직 근로자의 경우 숙박·음식, 제조업, 사업시설·임대업 등을 중심으로 24만1000명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는 사업체 노동력 조사를 시작한 2009년 6월 이후 최대 감소폭이라는 게 고용부 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특고 등 기타종사자도 1년 전보다 5만2000명 감소했다.

상용·기타종사자와는 달리 임시 일용직은 18만1000명 급증했다. 정부의 재정투입 일자리 사업으로 공공부문 임시 일용직 일자리가 대거 공급된데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정부 일자리 사업에 따른 임시 일용직 종사자 증가는 업종별 근로자 증감 추이에서도 확인된다.

업종별로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손님이 끊기다시피 한 숙박·음식업이 16만5000명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여기에 또다른 피해업종인 여행업을 포함한 사업시설관리업과 도·소매업도 각각 6만5000명, 5만6000명씩 감소했다.

제조업 종사자도 지난달 7만명 줄면서 2월 이후 8개월 연속 감소추세를 이어갔다. 다만 감소폭은 7만7000명 줄었던 8월에 비해 다소 줄었다. 반면 공공행정 종사자는 정부가 코로나19 대책으로 재정 투입 일자리를 대폭 늘린 덕분에 19만8000명 급증했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관련해 대면서비스업 위주로 감소폭이 확대됐고 정부의 코로나19 위기극복 노력과 관계된 산업에서는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다만 (9월 지표 악화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일시적인 결과일 뿐 국내 고용시장의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 때문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