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GM 노조, 부분파업 단행… 특근·잔업 중단도 계속

한국GM 노조, 부분파업 단행… 특근·잔업 중단도 계속

기사승인 2020. 10. 30. 0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지엠 부평공장
한국지엠 부평공장 전경. /제공 = 한국지엠
한국GM 노조가 사측과의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서 갈등의 폭을 좁히지 못하고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지난 2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파업 등 투쟁지침을 마련했다. 노조 조합원인 한국GM 전반조와 후반조 생산직 근로자들은 이날과 다음달 2일 각각 4시간씩 파업을 한다. 이미 진행 중인 잔업 및 특근 중단도 차기 쟁대위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한국GM 노사는 전날 오후 2시부터 21차 교섭을 진행했지만 입장차만 재확인한 채 10분여 만에 교섭을 마무리했다. 교섭에서 사측은 최종 제시안을 내놨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이번 제시안에서 사측은 부평2공장 신차 생산 물량 배정 계획을 포함한 미래발전 방안에 대해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사측은 ‘2년 주기 임금협상’을 전제로 1인당 성과금 총 70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하지만 노조는 수용 불가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회사 제시안에는 쟁점사항이 여전히 존재해 수용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노조는 2년치 안에 대해서도 절대 수용 불가 원칙을 지키고 있다. 이번 노조의 임단협 요구안에는 기본급 월 12만304원 인상, 통상임금의 400%에 600만원을 더한 성과급(평균 2000만원 이상) 지급 등이 담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