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공무원 피격 “남측에 우선 책임…자기 주민 통제 못해”

북한, 공무원 피격 “남측에 우선 책임…자기 주민 통제 못해”

기사승인 2020. 10. 30. 1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북 피격사망 공무원 수색하는 우리측 고속정
지난 19일 인천 옹진군 연평면 소연평도 인근 해상. /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달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서해에서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사건에 대해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30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공무원 사살 사건이 “남조선 전역을 휩쓰는 악성 바이러스로 인해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예민한 열점 수역에서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신은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신은 “우발적 사건이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바로 우리 입장”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통신은 “국민의힘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 세력들은 계속 만행이니 인권유린이니 하고 동족을 마구 헐뜯는 데 피눈이 돼 날뛰고 있다”며 “이번 사건을 저들의 더러운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기회로 만들기 위해 앞뒤를 가리지 않고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원색적인 비난도 내놨다.

통신은 시신 훼손 논란에 대해 “보수패당이 그토록 야단법석 대는 시신훼손이라는 것도 남조선 군부에 의해 이미 진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부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