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감염은 ‘운’(?) … 국민 46.1% ‘그렇다’

코로나19 감염은 ‘운’(?) … 국민 46.1% ‘그렇다’

기사승인 2020. 11. 19.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감염병예방(손씻기,_기침예절)_포스터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5명 정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는 것은 ‘어느 정도 운이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에 따르면 유명순 교수 연구팀이 이달 6~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인식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질병의 발생을 결정론적으로 보거나 운에 좌우된다고 여기지 않는 지에 대해 질문하고, 동일 문항에 대한 지난 5월 인식조사 결과와 비교했다.

그 결과 ‘내가 감염되나 마냐는 어느 정도 운이다’는 진술에 ‘그렇다’는 답변이 37.5%에서 46.1%로, ‘일어날 일은 일어나게 돼 있다’는 38.1%에서 46.8%로 각각 8.6%포인트, 8.7%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젊을수록 질병 발생을 운명론적으로 인식하는 경향을 보였다. ‘본인의 감염이 운에 달렸다’는 응답은 20대 56.6%, 30대 51.2%, 40대 51.0% 등 50%를 웃돌았다. 반면 50대와 60대는 39.9%와 37.9%에 그쳤다. ‘아무리 조심해도 누군가가 감염되는 그 자체를 막을 수 없다’는 질문에 ‘그렇다’는 답변은 67.8%에서 61.7%로 지난 5월보다 소폭 감소했다.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약 10명 중 1명만 ‘높다’고 봤다. 40대 이하에서 11.0%, 50대 이상에서 12.0%였다. 본인의 감염 가능성을 인식하는 비율은 여전히 높지 않지만 5월 인식 조사와 비교해서는 크게 상승했다. 5월엔 ‘감염 가능성이 높다’는 응답이 40대 이하에서 6.5%, 50대 이상에서 9.7%에 불과했다.

지난 4월말∼5월초 서울시민 81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방역당국과 전문가의 경고가 원론적’이라는 인식은 40.5%였지만 이번에는 49.6%로 높아졌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기존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한 것에 대해서는 ‘정밀방역의 취지에 부합한다’는 의견이 55.2%, ‘방역-경제 균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답변이 53.7%에 달하는 등 과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봤다. 하지만 ‘5단계로 개편된 거리두기 구분이 이해나 실천이 어렵다’는 데에는 32.6%가 동의 또는 매우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유 교수는 “자신의 감염 가능성에 대한 인식이 높지 않은 것은 안 좋은 일이 자신에게는 생기지 않으리라는 낙관적 편견의 심리가 작용한 것”이라며 “대유행 조짐을 보이는 지금은 누구나 감염에 취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