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지금 확산 못막으면 다시 일상 제약”…방역수칙 준수 호소

정세균 총리 “지금 확산 못막으면 다시 일상 제약”…방역수칙 준수 호소

기사승인 2020. 11. 20.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방역 대국민 담화문 발표
"연말 송년회 등 모임·외출 자제" 당부
"백신 개발 기대감 오히려 방역에 '독'"
"실제 백신접종까지 상당한 시간 필요"
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꼭 지켜주세요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가파르게 확산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연말을 맞아 계획하고 있는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필수적인 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다시 한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담화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정 총리는 “지금의 확산속도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위기 상황과 흡사할 정도로 매우 빠르다”며 “특히 가족 모임, 친목 활동, 수영장, 사우나,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지금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될 것”이라며 “한 해 동안 걱정만 안고 살았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서 또다시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총리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 모두의 실천이 중요하다”며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겨울철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직장인들은 송년회, 회식 모임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 주시고, 기업에서도 재택근무 등을 통해 일터 방역에 동참해 달라”며 “정부를 비롯한 공공부문부터 앞장서 각종 회식·모임 자제, 대면회의 최소화, 재택근무 활성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다음 주부터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젊은이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일주일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52.2%로 나타나 이전 주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며 “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 층의 특성상 확산의 범위와 속도를 감당하기 어려운 만큼 학업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대면 활동을 자제해 달라”고 간곡히 요청했다.

2주일 앞으로 다가온 대학입학 수학능력시험과 관련해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부모된 심정으로 우리 아이들을 각별히 배려하고 보호해 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백신이 곧 나온다는 기대가 커지면서 여러 나라에서 확진자가 더 늘어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오히려 방역에는 독(毒)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정부는 필요한 양의 백신을 제때에 확보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익을 저해하지 않는 선에서 국민들께 그 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정 총리는 “백신이 실제 국민들에게 접종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그때까지는 마스크 쓰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만이 유일한 예방책이라는 점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최근 독일 정부에서는 ‘집에만 머물러 있는 당신이 진짜 영웅’이라는 공익광고를 통해 외출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의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다. 국민 여러분께서 스스로 방역사령관이 되어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실천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