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이유 없이 행사할 수 있는 게 거부권…개정 막아낼 것”

주호영 “이유 없이 행사할 수 있는 게 거부권…개정 막아낼 것”

기사승인 2020. 11. 20.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songuijoo@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개정 움직임에 대해 “이유 없이 행사할 수 있는 게 거부권”이라며 “자기들이 만들어준 거 아니냐”고 반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장은 야당이 거부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야당이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될 수 없다고 수차례 이야기했다”며 “지금 공수처법은 야당 의원 (의견이) 하나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저와 회동할 때 ‘야당 동의 없이 불가능한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며 “이상민 전 법사위원장은 ‘야당 마음에 들지 않는 분은 처장이 될 수 없다’고 했고, 백혜련 의원도 ‘야당 거부권을 확실히 인정하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주 원내대표는 “그런데 이제 와서 수정할 필요가 있다고 한다”며 “거부권이 무엇인지 처음부터 다시 공부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 의원들 참 뭐라고 비판하고 욕을 해야 시원할지 모르겠다”며 “함부로 법을 바꿔서 자기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 같지 않은 공수처장을 임명하려 한다면 좌시하지 않고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