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아량 시의원 “우이·방학 연장선 착공할 때까지 꼼꼼히 챙길 것”

송아량 시의원 “우이·방학 연장선 착공할 때까지 꼼꼼히 챙길 것”

기사승인 2020. 11. 22.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국토교통부 확정고시
송아량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

서울 도봉구 지역의 대중교통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추진되어야 할 ‘우이·방학 연장선’
사업이 7부 능선을 넘었다.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국토교통부에서 확정고시 됐다. 우이·방학 연장선(우이신설연장선)을 포함한 서울시 도시철도 10개 노선 건설사업이 본격적인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송아량 서울시의원(도봉4, 더불어민주당)에 의하면 국토교통부는 지난 11월 17일 도시철도법 제5조를 근거로 서울시가 지난해 7월 요청한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승인·고시했다.


서울시는 2019년 2월 서울의 주요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도시철도망으로 연결하여 지역간 교통 불평등을 해소하고 지역균형발전을 목적으로 하는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제2차 서울특별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의 주요 과제는 우이·방학연장선과 강북횡단선을 포함한 10개 노선(총 연장 71.05km 규모, 총 사업비 7조 2,600억 원)의 신설이다.


기존 기본계획 노선 중 재정사업으로 전환된 면목・목동・난곡・우이방학연장선과 함께 서부선, 강북횡단선 등 경전철 6개 노선과 기존선 개량 2개(4호선 급행화· 5호선 직결화)노선, 네트워크 강화 연장노선 2개(서부선 남부연장·신림선 북부연장)등이 포함됐다.


송아량 의원은 금번 국토교통부의 확정고시로 “사실상 우이·방학연장선 사업이 7부 능선을 넘었다”며 “도봉구 방학동, 쌍문동 일대 고밀집 주거지를 경유하는 노선으로 지역주민들의 수요가 매우 높아 경제적 타당성 확보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우이·방학연장선은 지난 2008년 11월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기본계획’에서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결정되었으나 10여 년 동안 추진되지 못하다가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재정사업으로 전환된 바 있다.


송 의원은 “지난 10년간 도봉지역 주민들은 교통복지 소외 지역으로 극심한 교통정체와 불편을 겪어왔다”며 “우이·방학 연장선이 실질적으로 서울 동북부 지역의 교통불편 해소와 함께 지역발전의 견인차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사업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후 예정된 절차들이 차질없이 추진되어 착공될 수 있도록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금번 확정고시된 10개 도시철도 노선은 이후 예비타당성 조사와 노선별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착공에 들어가게 되며, 2030년까지 준공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