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지만 음성…내달 3일까지 자가격리”

이낙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지만 음성…내달 3일까지 자가격리”

기사승인 2020. 11. 22.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SNS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다음 달 3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22일 이낙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죄송스러운 소식을 알려드린다. 제가 12월 3일 정오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통보를 종로구 보건소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저녁 서울 종로구에서 한 모임에 참석했는데 다른 참석자 한 분이 21일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저는 21일 저녁 국립의료원에서 검사, 22일 오전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건소는 22일 오후 역학조사를 벌인 뒤 5시 50분께 저에게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보건소의 조치에 충실히 따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내 회의 등에는 화상으로 참석하겠다.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