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경선룰 차별화 검토…전략공천 만지작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경선룰 차별화 검토…전략공천 만지작

기사승인 2020. 11. 22. 1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과 부산 환경 달라, 일괄방식 도움 안돼"
국민여론조사 비율 상향, 여성 가산제 유지 등 고심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획단 회의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 4.7 재·보궐선거 제1차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획단 회의 모습.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 보궐선거에서 두 곳의 후보자 선출 방식을 달리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필승 후보를 차출하는 전략공천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함으로 서울·부산 선거가 2022년 대선의 전초전 격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부산시장 선거에 경선 없이 특정 후보를 전략공천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재보궐선거기획단 관계자는 22일 언론을 통해 “경선 방식에 다양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며 “서울과 부산의 경선 규칙이 꼭 같이 가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다.

부산 지역의 한 의원은 “서울과 부산의 환경이 무척 다른데, 일괄적으로 정하고 따라오라고 하면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전체적인 전략은 같겠지만 ‘디테일’로 들어가면 방식이 달라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세부적인 룰을 조정해 서울·부산 두 지역의 경선 방식을 차별화 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단 민주당은 기본적인 경선 규칙은 당헌·당규의 틀을 따르겠다는 방침이다. 2018년 지방선거 때 적용된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50%’의 국민참여 경선 방식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내에서는 국민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 비율을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지도부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경선 규칙 조정으로 기존 후보군이 아닌 신선한 후보도 참여해 흥행몰이에 나서야 한다는 판단이다. 제1야당 국민의힘이 경선에서 여론조사의 비율을 과감히 높이기로 한 것도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여성 가산점의 경우 당내 이견에도 불구하고 가점을 유지하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이번 선거가 민주당 지자체장의 성추문으로 인해 열리는 것으로, 여성 후보론까지 나오는 상황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또 기존 여성 가산제도가 이미 신인과 기성정치인을 구분해 가산점을 주고 있어 현행대로 유지하자는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현직 국회의원 여성 후보는 10%, 이외 여성 후보는 25%의 가산점을 얻는다.

민주당 재보궐선거기획단은 분과별 회의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3일 기획단 전체 회의에서 경선 룰을 의결한 뒤, 다음달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9일 출범한 기획단은 앞선 논의를 통해 성범죄, 가정폭력, 투기성 다주택자에 예외 없이 부적격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