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G20서 “기업인 등 국경 이동 원활화, 코로나 백신 공평 보급 강조”

문 대통령, G20서 “기업인 등 국경 이동 원활화, 코로나 백신 공평 보급 강조”

기사승인 2020. 11. 23. 0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일 G20·APEC 정상회의서 신속통로 확대 등 제안
백신·치료제 개도국 보급 협력 약속
포스트코로나 방향, 한국판 뉴딜 제시
사우디 왕세자 발언 듣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국가 간 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회복을 위해 신속통로제도 등 필수인력 이동 확대를 제안했고 각국 정상의 공감을 얻었다.

문 대통령은 21~22일 이틀간 화상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선도발언 등을 통해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각별히 강조했다.

이번 G20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4강(미·중·일·러) 정상이 모두 참석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주창한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하기 위한 방안을 거듭 제안했다. G20 정상 선언문에는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를 계속 모색할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해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필수 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20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에서도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IVI)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적극 지지한다”며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를 통한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등 한국판 뉴딜 계획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탄소중립 사회 실현 등 정부의 정책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으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 무엇보다 국제사회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거듭 밝히고,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